그가 친히 사람의 속에 있는 것을 아셨음이니라

오늘 바보스쿨 구역예배 말씀 묵상 나누기는 요한복음 2장 23-25 말씀입니다. 우리가 기독교도로 살아 가면서 저질러지고 있는 현상, 저지르는 현상에 대한 예수의 생각을 따라가 보고자 합니다.

요한복음 2장 23-25

23유월절에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계시니 많은 사람이 그의 행하시는 표적을 보고 그의 이름을 믿었으나 24예수는 그의 몸을 그들에게 의탁하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친히 모든 사람을 아심이요 25또 사람에 대하여 누구의 증언도 받으실 필요가 없었으니 이는 그가 친히 사람의 속에 있는 것을 아셨음이니라

23Now while he was in Jerusalem at the Passover Feast, many people saw the miraculous signs he was doing and believed in his name.
24But Jesus would not entrust himself to them, for he knew all men. 25He did not need man’s testimony about man, for he knew what was in a man.

지금 이시각에도 교회당 강단에서 어떤 신실하신 교인이 마이크를 잡고 이름하여 간증이란 것을 하고 있음을 확인 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자신이 어떻게 삶의 문제를 해결해 냈는지, 하나님의 자비가, 예수의 긍휼하심이 자신에게 어떻게 임했는지, 자신앞에 놓여 있었던 고단한 문제에 어떻게 하나님과 담판지었는 지,,, 아마 이런 류의 경험담을, 매우 특수한 교회 용어를 빌면 간증이라는 형태의 구술행위를 하고 있음입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비록 자신의 문제와 똑 같지는 않더라도 나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일어 날 수 있는 일이기에, 하나님 예수가 결부된 이야기이기에, 그리고 담임목사가 그 자리에 같이 청중의 한 사람으로 앉아 있기에 ‘내 믿음 전선에는 전혀 이상 없음’을 전시라도 하려는 듯,, 다소곳이 앉아 듣고 간헐적으로나마 장탄식 섞인 톤으로 “주여, 아버지 !!!” 를 외치기도 하고요.

그러나 오늘 본문 말씀에서 요한이 전하는 기록에 의하면, 우리의 그러한 간증이라는 구술전달 행위에 대해 예수께서는 대단히 회의적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제가 비록 간증행위 딱 한가지만을 예로 들었지만 우리의 모든 신앙 행위가 해당될 수 있다 이런 뜻입니다. 간증하시는 분들만 그렇다가 아님을 이해해주시기를. 간증의 목적은 하나님과 예수의 영광을 위한다고 하니까 그러한 명분으로 하는 우리의 모든 행위로 넓혀도 크게 이상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사실 이 세 절은 지금도 그 해석에 있어서 신학자들 사이에 많은 논란가운데 있습니다. 자신의 몸을 의탁 – 즉 믿고 맏긴다는 뜻인데 그들에게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 누가 못했다고요 ? 예수께서 못했다 라고 쓰여있네요. 다시말해 예수 자신은, 예수의 이름을 믿는 그들을 믿고 맏기지 못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다 어떻다는 것을 예수는 알고 계셨기 때문이다,,, 나도 예외없이 “그들” 혹은 “모든 사람들” 가운데 한 사람이지 않은가요 ? 교계에서도 참 신령하시다고 말을 듣고있는 우리교회 목싼님도 예외가 아닙니다.

말씀을 따라가 볼까요,,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계십니다. 그 때는 유대 민족 최대의 명절 유월절 기간이었다고 요한은 전합니다. 그 곳에서 예수는 몇가지 기적적인 일을 하셨습니다. 이것도 요한의 진술입니다. 요한은 기적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연히 기적으로 알고 있지만 그것은 마가 마태 누가의 진술에만 우리가 귀를 기울인 까닭입니다. 요한은 miraculous signs – 기적으로 보이는 어떤 표식 – 으로 표현합니다. 즉 어떤 사건에 대해 기적이라는 명사를 동원하여 확증하여 말하기 보다는 기적적인 이라는 형용사를 사용했다는 뜻이지요.

예수께서 행하신 이름하여 기적 혹은 이적사건들 가운데, 딱 한가지만 꼬집어 들추어낸다면, 고기를 많이 잡게했다는 것은 수십만톤 고기잡이 배가 대양을 누비는 21세기에서는 기적이라고 말하기에는 조금 어색하다고 여겨집니다. 그렇습니다. 예수께서 어떤 매우 기이한 행위를 하셨는데 그 것을 기적이라고 말하지 않고 싸인이라고 요한은 기록했습니다. 그 싸인을 보고 사람들이 예수의 이름을 믿게되었다, 기적을 보고 믿게되었다, 약간 뉴앙스가 다르게 다가옵니다.

그런데 24절 말씀은 읽는 우리를 매우 난처하게 합니다. 예수께서 자신의 몸을 그들에게 의탁하지 아니했다,, 밑도 끝도 없이 몸을 의탁하지 않았다,,,, 예수 십자가 사건은 아직도 한참 더 나가야 하는데,,, 이제 2장인데,,, 아뭏든 매끄럽게 이어 가지 않는 것으로 보이네요. 영어로 한번 볼까요.

Jesus would not entrust himself to them

먼저 entrust 라는 말에 대해 생각해 보겠습니다.. 옥스퍼드 사전에 의하면, 누군가에게 어떤 일을 하라고 책임을 지울 때 쓰는 말이랍니다. 그러니까

투자회사는 여유 돈 있는 사람들에게 그 돈을 자기 회사에 맡기면 자기들이 책임지고 돈을 잘 관리해서 더 많이 불려 줄테니 그러니 믿고 맡겨라 라고 열심히 광고하지요. 또는 자녀들을 탁아소에 맡기는 경우에도 entrust라는 말을 사용하지요. 자녀들을 맡기려면 맡기는 곳에 대한 우리의 마음 상태를 헤아려 보십시다. 다 내마음 처럼 내 자녀들을 잘 돌 보아 줄거라는, 내 돈을 잘 관리해서 수익을 많이 내 줄거라는 믿음이 내마음 속에 솟아 났기 때문에 돈 맏기고 애들 맡기고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런 맥락에서 예수 자신은, 자신을 믿는 사람들을 믿지못한 채 맡기지 않았다 라는 뜻이지요. 이어서 왜 예수는 자신의 추종자들에게 자신을 믿고 맡기지 못했는가에 대한 이유를 진술합니다. 예수께서 모든 사람들을 다 아시기 때문이랍니다. 즉 인간이라는 존재의 본성을 다 아시고 있기 때문이랍니다(NLB – New Living Bible).

이제는 예수의 이름을 믿었던 사람들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그들이 예수의 이름을 믿었던 이유는 아마도 사람들 마다 모두 달랐을 것입니다.

로마의 폭정에 자신의 정치적입지가 불안했던 사람들은 어떠한 심정으로 예수를 믿었을까요. 어느 사회나 귀하신 몸은 있게 마련 그 귀하신 몸들은 자신의 사회적 지위가 흔들릴 가능성을 생각하며, 심신에 병이 들어 있었던 사람들, 로마의 오랜 식민지하에서 팽배해 있던 메시아 병에 걸린 사람들 등등,,,

오늘날, 예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하는 사람들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 꼭 예수그리스도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들 하시자나여, 그들이 구하는 바 즉 기도제목을 찬찬히 들어 보십시다. 병마에 고통을 겪는 사람들, 좋은 집 장만하게 해달라는 사람들, 제발 우리 남편 진급 좀 되게 해달라고 하는 사람들, 아파트 값 계속 오르게 해달라는 사람들, 더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게끔 돈을 더 많이 달라고 하는 사람들, 국회의원 되서 선정을 펼치게 해달라는 사람들, 사업이 더 번창하여 주의 일 더 많이 하게 해 달라는 사람들,교회 와장창 키워 우리교회로 하여금 하나님 영광 보여지게 할 테니 모기지 좀 많이 얻게 해달라는 사람들, 등등 겉으로는 별 차이가 없어 보이나

결국은 예수의 기적을 바라는 마음 바로 그 것 아니던가요.

그래서 요한은 기적이라는 말 대신 싸인(sign)이라는 말을 썼던가요, 화장실에 남자 라는 싸인이 있는데 여자가 들어 가지는 않겠지요.

즉 다시 말해 예수는 이상한 행동을 통해 자신이 하고자 했던 바를 전달 – 즉 싸인을 통해 메세지를 전달했던 것 아니던가요. 복음이지요. 그러므로 예수는 병고침이나 귀신 몰아내기 등등 이런것들보다는 가르치기를 더 많이 하신것은 아니던가요. 우리 인간은 예수의 가르침보다는 서커스가 더 좋았음을 예수는 잘 알고 계셨던 것 아닌가요. 이적 현상을 통해 복음을 말씀하시고자 했지만 복음은 간데 없고 대신 기적이라는 서커스에 더 열광했던 사람들.

25절에 이르러서는 신앙이라는 큰 범주에서 빼놓을 수 없는, 특히 한국인 삯군 목사들의 입에 발린 이름하여 전도 혹은 증인된 삶에 대한 예수의 칼날 같은 말씀입니다. “(예수라는) 사람에 관한 것들을 (일반) 사람들이 증거하는 일들을 예수는 필요로 하지 않았다.” 다시말해 예수가 여러가지 이적을 일으켰다, 그 일은 예수라는 사나이가 행한 일이라고 그것을 직접 목격한 일반 사람들이 간증하고 다니기를 예수 자신은 원치 않았다 라는 뜻으로 들립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간증하고 다니면서 예수를 믿는다고 말하는 사람들 속에 무엇이 자리잡고 있는지 예수께서는 다 아시기 때문이다 라고 요한은 진술합니다. 예수께서는 언제나 그러셨지요, 네 믿음이 너를 구원했다,, 내가 네 병 고쳐주었다고 떠들고 다니지 마라 그냥 조용히 가라. 참 눈물나는 대목입니다.

치유집회 한다고 광고판 달고 셜쳐대는 장로, 무신 무신 장관 혹은 합참의장 총사령관 교수 등등 삐까뻔쩍한 개급짱의 소유자들이 신문에 집회 광고낸 후 파리떼 처럼 몰려든 중증 판단력상실 증세에 허덕이는 아멘약 중독환자들을 모아 놓고 하는 말 장난들,,,,,,

많은 기적을 보이심으로 예수는 대중으로 부터 인기를 많이 얻었습니다. 사람들이 모이기만 하면 예수 기적이야기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인기가 있다,, 사람들의 입에 많이 오르내리는 것이 인기의 한가지 현상이겠지요. 그러나 예수는,

자신이 펼친 기적을 보고 믿어 자랑스럽게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꿰뚫어 보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무슨 말을 하던 예수는 자신의 믿음을 그들의 생각과 행위에 두지 않았습니다.

오늘날 교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대표적인 일들, 그 교회 구성원인 내가 행하고 있는 신앙행위, 그리고 오늘 본문말씀, 예수는 분명히 “No” 라고 외치십니다.

기 도

우리의 삶의 주인되시는 예수여, 오늘 당신께서 주신 칼날 같은 말씀에 무력한 우리 자신을 또 다시 확인합니다. 우리는 입으로는 예수 당신을 따른다고 하면서도 언제나 당신이 일으키신 기적이 혹은 기적같은 현상이 당신의 도우심으로 내게도 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이 한켠에 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적같은 현상을 안 일으키셨으면 우리는 당신을 쳐다 보지도 않았을 그런 사람들입니다. 돈 안생기는데, 진급보장 없는데, 병 고친다는 보장없는데 우리가 왜 당신을 따랐겠어요 ? 그래요, 우리는 당신을 영화롭게 한다면서 고작 기적이나 팔아 먹는 한심한 잡신교로 기독교를 둔갑시켰음을 인정합니다. 우리의 마음을 더 더욱 괴롭게 한는 것은 그런 일들을 보면서도 침묵함으로서 당신이 말씀하신 우리를 자유케 하는 진리에 대해 적절히 타협했던 우리의 어리석음을 긍휼히 여겨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봉 헌

고아원, 양노원, 병원 등등 사람 살리는 기관을 향햐여

“그가 친히 사람의 속에 있는 것을 아셨음이니라”에 대한 3개의 댓글

  1. 구구절절 옳은 말씀 입니다…
    기도에 대하여 저도 같은 마음으로 탄식 합니다
    카페로 모시고 가옵니다^^

    이 댓글에 댓글달기
  2. 예수는 원치않았다. 예수가 직접 행한 기적같은 일들을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이 그 기적같은 현상을 실제 두 눈으로 보지 못한 사람들에게
    “그것은 기적이야 기적.. 바로 예수가 행한 기적이야 내눈으로 현장에서 직접 보았다니까”
    라고 말하고 다니는 것을 정작 예수 자신은 원하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날 육안으로 보기는 커녕 적혀있는 것 몇자 훑어 보고
    “이렇게 많은 증인이 증언했는데 왜 안믿어!!”
    “이성으로만 자꾸 따지지말고”

    만일 믿음 와장창 좋은 성도가 예수의 이적을 말하면서 무신론자에게 소위 전도행위를 할 때, 그 무신론자가 듣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면서, 그렇게 말하는 자신이 자신을 얼마나 대견스러워 할까? 하나님 예수님께서 얼마나 기뻐하실까 – 나 땜에. 나는 땅끝까지 이르러 증인이 되었도다. 글구 다음번 구역예배가서 “주안에서 승리한 그 일을” 전장에서 돌아온 개선장군처럼 담담하게 간등하며 주의 영광을 돌릴텐데….

    맙소사, 예수가 내 마음을 꿰뚤어 알고 있구나.

    직접 보고 전하는 사람들에게 조차도 “나는 사람의 증거를 원치 않는다, 느그들을 믿지못해, 내 느그들 맘을 다 알지…” 이러는 판국에 2000년이 지나 복음서 몇줄읽은 가락으로 떠드는 폼새의 나,,,,

    마음이 진짜 괴롭다. 이 노릇을 어이할꼬…… 사도 바울이 그랬나요,,, 오호라 곤고하다.

    이 댓글에 댓글달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