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에는

바보스쿨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이곳은 대단히 험악한 말들이 마구 날라다니는 글이 상당수 있습니다. 그 험악한 말들은 거의 대부분 먹사를 향한 말입니다. 바보스쿨을 행여 욕하시려면 그 전에, 누가복음 3장을 읽어 보시면, 거기에 “독사의 새끼”들아 이렇게 쓰여 있음을 잊지마셔요. 말씀대로… 말씀대로…

기독교도라고 하는 인간의 탈바가지

요즈음 미국 대통령 선거전을 매스미디어를 통해 보면서, 인간의 탈바가지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본다.

미국 공화당(Republic)의 대부분의 지지세력들 가운데는 남부의 보수 꼴통 기독교도들이 상당하다. 그들의 유세 내지는 방송공개토론을 자세히 들어보면, 놀랍게도 나는 기독교도이다, 미국은 하나님의 복을 받은 나라,, 어쩌구 하는 이름하여 한국의 먹사셰이들이 참 좋아하는 말을 하고 있음을 알게된다.

만일 조금이라도 무신론자 냄새를 풍기면 그는 기자들의 질문공세에 시달리고 섣불리 말바꾸면 혹은 확인되지 않은 말한마디 잘못했다가 말바꾼다고, 확인하지 않은 이야기 함부로 한다고 시달린다. 즉, 표에 바로 연결이 된다는 뜻.

그 공화당 후보들 대다수가 자신이 당선되면 오바마케어를 없애버리겠다고 말한다.

엊그제, 이 시대 최고의 경제학자 폴 크루맨(Paul Krugman)의 뉴욕타임즈 컬럼 기사는 이렇게 전한다.

예비선거 유세를 마치고 나온 공화당 상원의이자 후보에 출마한 테드 크루즈(Ted Cruz) 상원의원의원에게 어떤 유권자가 말한다.

이발업을 하는 자기의 동서(brother-in-law)가 의료보험을 그동안 못들고 있었단다. 그러나, 작년에 오바마케어가 시행되며 그 동서가 자동 가입되어 큰돈 않들이고 병원에 갈 수 있어서 오바마케어의 당장의 수혜자가 되었다, 그러나 너무 늦었다, 동서는 직장암을 판정을 받아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는 슬프고도 짧은 에피소드를 폴 크루맨은 전한다.

그러면서 그 유권자가 오바마케어를 뜯어고치겠다는 테드 크루즈에게 묻는다.

좀 더 일찍 시행되었더라면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오바마케어, 당신은 그 오바마케어를 어떻게 고칠 건가 ?

테드 크루즈 역시 당선되면 오바마의 정책을 되돌리겠다고 공언하는 사람이다.

미국 인구 3억명 가운데, 의료혜택의 완전 사각지대에 살고있는 2천만명인가 6맥만명인가(필자의 기억이 가물가물, 암튼 소수인구) 가 혜택을 받고, 그들에게로 돌아가는 혜택은 나머지 국민들이 나누어지게 된다는 것이 오바마케어의 단면이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왜 쓸데없이 그런 거 만들어서 당장 내한테 더 돌아와야할 혜택을 줄이느냐 그러니 오바마케어 없애버리자, 이런 심뽀가 바로 공화당 사람들에게 깔려있다.

그러한 바탕에서 나온 정치인들은, 그들의 생각을 대변하는 사람들이다.

미국의 기독교도들 뿐만아니라 세상의 모든 기독교도라고 하는 인간의 탈바가지는 두개임이 틀림없음을 다시 확인한다.

기독교 정화는 안티 개판설교 안티먹사로 부터 시작한다

개판설교, 이것을 일삼는 목사는 먹사이다. 개판설교를 입에 달고 사는 먹사 바로 이놈들이 오늘날 한국교회를 다 망가뜨렸다. 

깨어있는 기독교도들아, 개판설교를 거부하자. 안티 먹사를 선언하자. 이것이 500년전 루터가 실패한 종교개혁의 뒤를 잇는 제2의 종교개혁의 도화선이다.  

500년전 루터가 누구이더냐, 성당 신부였다. 성당 내부의 신부 루터로 부터 촉발되었지만 결과는, 개신교라는 사생아를 낳고만 최악의 실패였음이 멀리 갈것 없이 한국 대형교회 하나하나를 들여다 보면 그대로 들어난다.

윗물이 흐리면 아랫물은 말해서 무엇하겠는가, 어지간한 중형 교회는 그들을 뒤따르기에 여념이 없음을 여러분 살고 있는 동네 교회당에 가보시면 몸으로 확인된다.

뽀마드 냄새 짙게 풍기는 번들거리는 마빡에 잘 차려입은 기백만원짜리 양복자락에서, “과부의 가산을 삼키는 놈들”이라는 2000년전 갈릴리 청년 예수의 음성이 들리지 않는가 ?

성당 신부 즉 위로 부터의 종교개혁이 실패했다면, 이번엔 아래로 부터이다. 바로 여러분과 나, 성도들의 몫이란 말이다.

개판설교, 어떻게 가려낼 수 있을까 ?

여기 설교비평 게시판의 비평 몇편과 토론토 임마누엘 한인 연합교회 정성민 목사 설교를 들어 보고, 과연 먹사란 누굴 두고 하는 말인지 판단하십시요. 

또한 목사라고 스스로 뻐기는(자뻑), 즉의 주의 종, 하나님께서 판단하실 일 그러니 우리가 이러쿵저러쿵 해서는 아니된다는 등 이따위 개소리하는 놈은 백발백중 먹사이거나 그 똘마니 셰이들이다. 마르다의 목사님전 상서, 기매킨 내용이 차고 넘친다.

실정법을 어긴 혐의로 검찰에 법원에 불려 다닌 놈들은 말할 것도 없이 먹사다. 교도소에 가 있는 놈들, 갔다 온 놈들 괴수먹사다, 예수를 죽이는데 가장 앞에 선 놈들이다.

님께서 출석하는 교회 목사가 개판설교를 자주 한다고 생각되는가,  떠나시라. 완전 개판 발람의 교회에 그토록 열성이던 코미디언 김미화님은 미련없이 천주교로 개종했다. 용기있는 action이다. 님께는 그것이 가능치 않을까, 아무것도 아니다, 떠나시라. 

그래도 부모형제가 다니는데,,,, 그렇지, 인간이기에 내 피붙이때문에,,, 그럼 헌금 절대 하지 마시라. (헌금나누어하기와 마르다님의 십일조 이야기를 읽어 보시라.)

아래로 부터의 기독교정화, 즉 성도가 이끌어 가는 기독교정화, 제2의 종교개혁의 가장 확실하고 쉬우면서도 빠른 길은, 우리에게 주어진 가장 확실한 무기 바로 헌금이다. 그리고 이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절대 고유의  “권세”이다. 이제 그것을 빼어들자. 

개판설교를 입에 달고 사는 목사와 똘똘 뭉친 그 똘마니 꼰대 장로들, 그 앞에서 바른 말 한마디 못하는 우리의 오빠 누나 어머니 아버지,,, 맑은 이성과 첨단 장비로 무장된 우리들의 자녀들에게, 이 꼴통셰이들이 언제까지 통할거라고 생각하는가, 언제까지 교회당에 그들을 머무르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

나는, 학벌이 지배하는 사회를 거부한다. 그러나 단 한군데만큼은 예외이다. 바로 “기독교 목사” 직업군에 대해서는 엄격한 학벌을 요구해야한다.

사람의 정신 세계를 휘어 잡을 수 있는 이 사람들에게 높은 수준의 학식과 인격은, 과학과 인문학이 발달한 현대 사회에서는 너무도 당연한 필수항목이다.

“하나님께서 들어 쓰시는”, “배우지 못한 베드로를 봐라”, “보잘 것없는 자들을 예수는 들어 쓰신다” 등등 온갖 교설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대한민국에서는 이등은 답이 없다. 오로지 일등이 답이다. 그런데 목사 이 개새끼들은 한마디로 학교에서 꼴똥 중에서도 꼴통인 놈들이었다. 그걸 어떻게 아냐고 ??

그놈들 대학 졸업장을 보면 답이 나온다. 젠뚜깐 아들 전재국 같이 대학 입학시험 본 날짜, 입학한 학교, 졸업한 학교가 다 제각각인 넘들이 하도 많으니까 입학년도 학번도 함께 까야 한다.

놀랍게도 목사 이셰이들, 변변한 대학 제때 시험 합격하여 들어가서 군대 갔다 오고 졸업한 놈이 거의 없다.

옷에 걸치는 것은 모조리 명품이어야 하고, 기름 한 방울 안 나는 나라에서 타고 다니는 차는 거의가 중형차,,, 일류 브랜드에 환장하는 국민들이 어떻게 그런 꼴통들을 목사로 끼고 살아갈까, 사회학과 대학원 석박사 논문 준비하는 사람 없소 ? 여기 이거 기맥힌 연구재료다.

그렇다, 이런 저급한 인격의 꼴통 두뇌 소유자들, 이들이 목사가 되어 성경을 해석(interpret)해 내는 일에는 역불급이기에, 개판 설교를 일삼으며, 그것을 감추기 위해 온갖 교활한 장난질에 몰두하게 된다. 

개판설교를 일삼는 먹사를 쓸어내자 !

기독교가 내부로 부터 정화되지 않으면 반드시 파멸로 간다. 그것도 아주 단 시간 내에. 그것은 기독교가 불과 백 년 만에 이 땅에서 민족의 주축 종교로 우뚝 섰다는 것은 역설적이게도 단기단에 사그러들 수 있음을 의미한다.

하나님도 사람 안 모이면 장사 접으신다.